날씨이야기

Menu 집이미지 search
수평선에서 태양이 가장 크고, 웅장해 보이는 이유는 바로 굴절과 착시현상
수평선에서 태양이 가장 크고, 웅장해 보이는 이유는 바로 굴절과 착시현상

항상 보고, 느끼는 것이 어느 순간 더욱 특별한 의미로 다가올 때가 있다. 그 중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일몰과, 새 해의 시작을 알리는 일출이 연출하는 붉은 기운은 그 무엇보다 가슴을 뜨겁게 만드는 특별함이 있다. 어릴 적에는 새해가 그리 더디게 오더니, 이제는 눈 깜짝할 사이에 1년이 지나가는 것을 보니 시간의 속도는 나이에 비례한다는 말이 그저 중년의 넋두리는 아닌 것 같다.
비록 새 해를 맞는 심적 속도는 빨라졌지만 예전이나 지금이나 떠오르는 해를 보며 느끼는 설렘과 기대, 희망은 변함없이 가슴을 벅차게 한다.
새 해의 각오를 다지기 위하여 1월 1일, 많은 사람들이 바다나 산을 찾아 일출의 광경을 지켜본다. 그런데, 매일 보는 해인데 바다에서부터 유독 크고, 빨갛게 솟아오르는 이유는 무엇일까?
태양의 본래 색은 우리가 낮에 중천에 뜬 해를 올려다보았을 때 보이는 약간 노란색을 띤 흰 빛이다. 이 흰 빛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빨주노초파남보‘의 7가지 무지개 빛이 합쳐져 나타나는 색인데, 각 색의 빛은 대기 중을 통과 하면서 수증기나 먼지와 같은 미세입자에 부딪쳐 흩어지게 되는 “산란”이라는 과정을 거친다.
빛의 색에 따라 대기 중을 지날 때 산란되는 순서에 차이가 있는데, 보라색 계열이 가장 먼저 산란되고 빨간색 계열로 갈수록 길게까지 대기를 통과한다. 바로 이 때문에 일출과 일몰의 태양이 붉게 보이는 것이다. 해가 수평선에 위치하는 일출과 일몰 때는 태양고도가 낮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태양빛이 대기를 더 길게 통과하게 된다. 따라서 노란색 계열까지 빛이 흩어지고 우리 눈에는 빨간 빛이 강하게 보여마치 타 오르는 듯 한 붉은 해를 느끼게 되는 것이다.
수평선에서 태양이 가장 크고, 웅장해 보이는 이유는 바로 굴절과 착시현상에 있다. 굴절은 빛이 대기 중을 지나면서 그 진행방향이 꺽이는 현상으로, 해가 수평선에 있을 때 해의 아래쪽의 빛은 굴절이 심하고, 위쪽의 빛은 상대적으로 굴절이 약하기 때문에 위에서 눌린 형태로 보여 더 크게 느껴진다고 한다. 하지만, 일출과 일몰에 담긴 산란과 굴절과 같은 빛의 과학을 떠나서, 새 해의 일출을 더 웅장하고 붉게 만드는 이유는 바로 간절한 소망을 담아 맞이하는 그 특별함이 아닐까? 새해, 모두의 행복을 담아 그 어느 때 보다 크고 찬란하게 빛나는 붉은 태양을 기대해 본다.

출처: 날씨이야기(서애숙)

목록
맨위로